콘텐츠로 바로가기 대메뉴로 바로가기

전체메뉴


취업뉴스
>"정부 지원 창업기업 고용증가율, 일반 기업의 5∼6배"의 상세보기
제목 "정부 지원 창업기업 고용증가율, 일반 기업의 5∼6배"
내용 [연합뉴스]

문재인 정부가 중소·벤처기업 지원을 강화한 가운데 정부 지원을 받은 창업 기업의 일자리 창출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창업지원 사업 혜택을 받은 기업의 평균 고용증가율이 19.3%로 일반 중소기업이나 대기업의 5∼6배에 달했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창업진흥원은 9일 '2016년 창업지원기업 이력·성과 조사' 보고서에서 2009∼2015년 정부의 창업지원사업 효과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이 조사는 청년 창업가 지원 프로그램인 '청년창업사관학교' 등 창업 지원을 받은 기업 총 1만2천996개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2009∼2015년 지원을 받은 창업기업에서 연평균 4.1개의 일자리가 늘어났다.

업력이 길어질수록 고용인원도 증가해 연차별 기업당 평균 고용인원은 1년 차가 2.6명이었으나 3년 차는 5.3명, 5년 차는 7.7명으로 지속해서 성장했다.

창업 지원 기업의 고용증가율도 이 기간 평균 19.3%로 중소기업(3.6%)의 5.4배, 대기업(3.3%)의 5.8배에 달했다.

고용뿐 아니라 매출액 증가율도 일반 기업을 크게 웃돌았다.

조사 기간 지원기업의 평균 연간 매출은 5억800만원이었으며 매출 증가율은 연 평균 20.7%였다. 2015년 기준 일반 중소기업의 매출액 증가율 (8.0%)의 2.6배였다. 대기업은 2015년 -4.7%로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다만 지원 기업의 부채비율은 일반 기업보다 높았다.

지원 기업은 기업당 연 평균 4억1천800만원의 부채를 보유했으며 2015년 기준 부채비율은 324.4% 였다.

이는 일반 중소기업(182.0%)과 대기업(107.7%)보다 높은 수준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창업 지원 기업의 일자리 창출 능력과 매출액 증가율이 일반 기업보다 뛰어나다"며 "창업에 대한 관심을 유도하고 창업 저변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7/08/08/0200000000AKR20170808145500030.HTML?from=search
파일
작성일 2017.08.09
이전글,다음글보기
이전글 [일자리 국정운영]자영업자도 일자리 늘리면 세무조사 제외한다
다음글 내년부터 1천개 정부사업 '일자리 효과' 따져 예산 책정
댓글운영방침 경기여성정보 꿈수레 회원 댓글 이용에 있어 당부의 말씀을 명시하였습니다. 자세히보기

퀵메뉴

홈페이지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