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바로가기 대메뉴로 바로가기

전체메뉴


취업뉴스
>靑 "취업 부진, 우리 경제 구조적 문제 반영…원인·대응 점검"의 상세보기
제목 靑 "취업 부진, 우리 경제 구조적 문제 반영…원인·대응 점검"
내용 [연합뉴스]

청와대는 11일 취업자 증가 폭이 5개월 연속 10만 명 전후에 머무는 등 고용 상황이 좋지 않은 흐름을 보이는 것을 두고 "고용은 경제활동의 결과로 나타나는 것인데 우리 경제가 겪는 추세적이고 구조적 문제 등이 반영된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고용동향이) 지난달보다는 조금 나아졌지만 취업자 수가 많이 부진한 것에 대해 우려를 가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우리 경제의 고용창출력이 떨어진 이유와 대응을 점검할 계획"이라며 "해당 부처와 상의해서 하반기 대책에 이런 고민이 담기도록 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통계청이 발표한 6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는 2천712만6천 명으로 1년 전보다 10만6천 명(0.4%) 증가하는 데 그쳤다.

제조업 취업자는 감소 폭을 늘려가며 석 달 연속 줄었고 임시직과 일용직의 감소 폭도 두드러지는 등 취업자 증가 폭이 5개월 연속 10만 명 전후에 머무르는 데 따라 일자리 상황이 '쇼크' 수준에서 벗어나지 못한다는 해석이 나오는 상황이다.

취업자 증가 폭은 올해 2월 10만4천 명을 기록하며 1년 9개월 만에 10만 명대로 떨어졌다. 3개월 연속 10만 명대를 기록하다가 5월에 10만 명 선이 무너진 다음 6월에 10만 명 선을 회복했지만 여전히 부진하다는 게 대체적인 평가다.

이러한 고용 상황은 금융위기 이래로 가장 좋지 않은 흐름이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2008년 9월부터 2010년 2월까지 취업자 증가 폭은 18개월 연속 10만 명대 이하를 기록한 바 있다.

출처 :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7/11/0200000000AKR20180711107000001.HTML?from=search
파일
작성일 2018.07.11
이전글,다음글보기
이전글 청년 304명에 '일자리 체험' 제공…경남도, 32억원 투입
다음글 스타벅스, 장애인 바리스타 연 100명 이상 키운다
댓글운영방침 경기여성정보 꿈수레 회원 댓글 이용에 있어 당부의 말씀을 명시하였습니다. 자세히보기

퀵메뉴

홈페이지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