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바로가기 대메뉴로 바로가기

전체메뉴


창업뉴스
>'위기의 자영업'…폐업률이 창업률보다 높아의 상세보기
제목 '위기의 자영업'…폐업률이 창업률보다 높아
내용 [연합뉴스]

작년 하반기 국내 자영업의 폐업률이 창업률을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수익형부동산 전문기업 '상가정보연구소'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상권분석시스템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작년 하반기 전국 8대 업종 폐업률은 2.5%로 창업률(2.1%)보다 높았다.

새로 생겨난 업소보다 사라진 업소가 많았다는 얘기다.

특히 음식업종은 폐업률 3.1%, 창업률 2.8%로 8개 업종 중 창업과 폐업이 가장 빈번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많은 이들이 음식점을 창업하지만 시장에 안착하는 업소보다 문을 닫는 업소가 더 많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스포츠 업종은 창업률이 0.6%로 저조한 반면 폐업률이 1.9%로 창업·폐업률 간 격차가 1.3%포인트나 됐다. 이는 비인기 업종에서 나타나는 특징이다.

창업률이 폐업률보다 앞서는 업종은 없었고, 유일하게 소매 업종만 창업률과 폐업률이 2.4%로 동일했다.

상가정보연구소 이상혁 선임연구원은 "인구 고령화와 취업난 등 여파로 많은 이들이 자영업에 뛰어들지만 성공하는 경우는 극히 드문 것으로 보인다"며 "동일 업종 간 경쟁 심화, 관광객 감소, 물가 상승에 따른 소비심리 저하, 임대료 및 인건비 상승 등 악재가 쌓여 자영업 경기가 심각하게 위축된 상황"이라고 말했다.

출처 :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4/16/0200000000AKR20180416083700003.HTML?from=search
파일
작성일 2018.04.16
이전글,다음글보기
이전글 "나만의 브랜드를"…직업방송, 고졸 출신 창업가 소개
다음글 소상공인정책자금 신규대출 연대보증 5월부터 전면 폐지
댓글운영방침 경기여성정보 꿈수레 회원 댓글 이용에 있어 당부의 말씀을 명시하였습니다. 자세히보기

퀵메뉴

홈페이지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