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바로가기 대메뉴로 바로가기

전체메뉴


창업뉴스
>지역관광 거점도시 육성…관광객 '서울쏠림' 해소의 상세보기
제목 지역관광 거점도시 육성…관광객 '서울쏠림' 해소
내용 [연합뉴스]

정부가 관광객의 '서울 쏠림현상'을 해소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공항·항만·KTX역이 있는 도시를 중심으로 국제적 지역관광 거점을 육성한다.

또 '즐거움이 있는 바다, 바다가 있는 삶'을 비전으로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계획을 추진한다.

정부는 11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차 국가관광전략회의를 열어 이러한 방안을 논의했다.

민선7기 지자체가 출범한 뒤 열린 이날 회의에서는 243개 광역·기초 지방자치단체장을 영상회의로 연결해 '지역주도 관광정책'을 강조하고, 강원도와 여수의 관광 활성화 사례를 공유했다.

이 총리는 "지자체장들께 각별히 말씀드린다. 관광을 살리자"며 "국가를 위해서 뿐만 아니라 각 지방 자체를 위해서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지자체가 필요한 사업을 주도적으로 발굴·계획하고, 중앙정부는 단계별 지원·컨설팅하는 '계획공모형 관광개발' 방식을 도입하고, 지자체 인센티브 강화로 경쟁을 유도하기로 했다.

특히 지자체·지역주민·업계가 함께 관광지 마케팅과 경영을 하는 지역관광추진기구(DMD) 설립을 지원하기로 했다.

다음은 주요 논의 내용이다.

◇ 지역관광 활성화 방안

관광은 지역에 새로운 인구를 유입시켜 숙박업·음식업·소매업 등을 활성화할 뿐만 아니라 고용창출 효과가 높아 지역경제 활력을 제고한다.

그런데, 서울과 제주도 이외 국제적 인지도가 있는 관광지가 없다 보니 관광객의 '쏠림현상'이 심각하다고 정부는 판단했다.

지난해 외래 방한객의 지역별 방문 비중을 보면 서울이 78.9%로 압도적으로 높고, 경기·부산·제주 이외 지역 방문은 10%도 안 된다. 관광사업체 수도 이들 4개 지역에 60%가 몰려 있다.

이에 정부는 지방에 관광전략 거점도시를 육성하기로 하고, 여수·목포·통영·강릉 등 교통거점 도시에 '글로벌 관광도시'를 조성한다는 전략을 세웠다.

지방공항이 있는 도시는 국제공항 주변에 쇼핑몰·호텔 등 관광 관련 시설을 유도하고 콘텐츠를 확충해 '관광 에어시티'를 만든다는 구상이다.

비무장지대(DMZ) 10개 시·군 일대를 '한반도 생태평화벨트'로 조성해 세계적 관광지로 브랜드화하는 사업(2013∼2022년)을 계속하는 한편 평창동계올림픽 개최지는 겨울·스포츠 관광거점으로 조성한다.

경남 산청·통영 일대는 항노화에 초점을, 통영·거제·고성은 해양에 초점을 맞춘 '웰니스(wellness) 관광클러스터'로 조성하고 그밖에 지역 의료관광클러스터, 국제회의 복합지구 등 고부가 관광 클러스터 조성에 속도를 낸다.

지역특화 관광콘텐츠 확충을 위해 서남해안 스마트시티형 관광레저도시 조성, 남해안 관광 루트 조성, 가고 싶은 33개 섬 육성, 명품 숲 50선 발굴, 전통문화를 활용한 고급 관광콘텐츠 '코리아 유니크' 발굴, 우리 동네 명소 찾기를 추진한다.

최근 문제가 되는 오버투어리즘(overtourism)에 대해서는 컨설팅 및 가이드라인 제공으로 관광객과 주민 갈등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오버투어리즘은 수용범위를 넘는 관광객이 몰려 주민들의 삶을 침범하는 현상을 뜻한다.

◇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추진계획

국내 해양레저관광은 2017년 이용객 580만명을 기록했고, 서핑(10만명), 수중레저(108만명), 카누·카약(1만5천명) 등 다양한 분야로 확대되고 있다.

크루즈관광은 급성장하다 한중관계 경색으로 2016년 195만명에서 2017년 39만명으로 급감하기도 했다.

정부는 그동안 국가관광정책이 육상자원(산·둘레길·자전거·캠핑·문화재) 중심으로 추진됐고, 해양레저 관광객이 갯벌체험 등 한정된 콘텐츠 때문에 경기·경남지역에 편중됐다고 진단했다.

정부는 우선, 마리나와 크루즈, 수중레저, 해양치유 등 고부가가치 해양관광산업 육성을 추진한다.

마리나 선박 정비업을 신설하고, 신규 마리나 창업자에게 부담되는 의무보험료를 인하하는 등 창업촉진에 나선다.

대만과 홍콩 등으로 크루즈 시장을 다변화하고, 국내 크루즈 수요를 20만명까지 확대하는 등 유람선 산업 체질을 개선을 도모한다.

해중경관지구 지정, 해중공원 시범사업을 통해 수중레저 여건을 개선하고 요금 신고의무, 안전시설물 기준 등 규제개선에 힘쓴다.

소금·해송·진흙(머드) 등 천연 해양자원 치유효능 검증 및 사업화모델 개발을 통해 해양관광의 계절적 한계를 극복하고자 한다.

해양레저관광 '하드웨어·소프트웨어 구비'에도 나선다.

300개의 어촌과 어항을 현대화하는 '어촌뉴딜 300' 사업을 통해 어촌·어항 관광거점을 조성하고 낙후된 시설을 현대화한다.

어촌 문화자원과 어업유산을 발굴·조사하고, 임진왜란 대첩지 등 어촌 특화 콘텐츠를 활용한 유(U)자형 바다관광 항로 개발, 섬과 해수욕장 등 육·해상 해양관광자원이 연계된 해상관광길(바다로(路))를 개발한다.

출처 :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7/11/0200000000AKR20180711083700001.HTML?from=search
파일
작성일 2018.07.11
이전글,다음글보기
이전글 창작공간 '메이커 스페이스' 전국 65곳 선정
다음글 롯데마트 사상점에서 15일까지 '청년창업 국내 판촉전'
댓글운영방침 경기여성정보 꿈수레 회원 댓글 이용에 있어 당부의 말씀을 명시하였습니다. 자세히보기

퀵메뉴

홈페이지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