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바로가기 대메뉴로 바로가기

전체메뉴

소식&소통

여성뉴스

여성을 위한 다양한 소식!
여성뉴스에서 만나보세요.

>"임신 중 아세트아미노펜 복용, 여아 언어발달 지연"의 상세보기
제목 "임신 중 아세트아미노펜 복용, 여아 언어발달 지연"
내용 [여성신문]

임신 초기에 해열진통제 아세트아미노펜(제품명: 타이레놀)을 복용하면 태어난 여아가 언어발달이 지연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마운트 시나이 의과대학의 샤나 스원 환경·공중보건 교수 연구팀이 스웨덴의 임신 여성 754명과 출산한 자녀를 대상으로 진행된 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사이언스 데일리와 헬스데이 뉴스가 10일 보도했다.

이들에겐 임신 8~13주에 아세트아미노펜 복용 여부를 묻고 소변검사를 통해 이를 확인했다. 이들 중 59%가 임신 이후 아세트아미노펜을 복용했다.

이들이 출산한 아이는 생후 30개월 됐을 언어발달 검사를 시행했다. 전체적으로 여아는 약 4%, 남아는 13%가 언어발달 지체로 밝혀졌다. 언어발달 지체란 구사하는 단어가 50개 미만인 경우를 말한다.

여아의 임신 중 엄마가 아세트아미노펜을 얼마만큼 복용했느냐에 따라 언어발달 지체 위험이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임신 첫 3개월 동안 아세트아미노펜을 6정 이상 복용한 여성이 출산한 여아는 아세트아미노펜을 전혀 사용하지 않은 여성이 낳은 여아에 비해 언어발달 지체 발생률이 약 6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유는 알 수 없지만, 아세트아미노펜이 태아의 뇌 발달에 중요한 호르몬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기 때문일 수 있다고 스원 교수는 추측했다.

얼마 전에는 임신 중 아세트아미노펜을 복용한 여성이 출산한 아이는 나중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가 나타날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된 일이 있다.

그러나 남아의 경우는 임신 중 아세트아미노펜 복용과 언어발달 지체 사이에 연관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대학 의대 소아과 전문의 크리스티나 체임버스 교수는 아세트아미노펜 사용 빈도가 높을수록 이러한 위험이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것과 관련, 아세트아미노펜을 자주 복용한 여성은 더욱 만성적이고 심각한 기저질환이 있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 기저질환이 어떤 영향을 미쳤을지는 알 수 없다고 그는 덧붙였다.

이 연구결과는 유럽 정신의학회 학술지 '유럽 정신의학'(European Psychiatry) 온라인판(1월 10일 자)에 실렸다.

출처 :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1/11/0200000000AKR20180111071000009.HTML?from=search
파일
이전글,다음글보기
이전글 형지, 카카오-기아대책과 포항 지진피해 저소득 여성가장 후원
다음글 서울시여성가족재단, 17일 여성리더와 함께하는 신년회·‘여기로’ 제막식
댓글운영방침 경기여성정보 꿈수레 회원 댓글 이용에 있어 당부의 말씀을 명시하였습니다.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