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바로가기 대메뉴로 바로가기

전체메뉴


여성뉴스
>“5월 18일은 임금차별타파의 날” 전국 캠페인 열린다의 상세보기
제목 “5월 18일은 임금차별타파의 날” 전국 캠페인 열린다
내용 [여성신문]

여성비정규직 노동자와 남성 정규직 노동자 간 임금격차의 심각성을 드러내기 위한 ‘임금차별타파의 날’ 캠페인이 5월18일 전국에서 일제히 열린다.

한국여성노동자회(이하 여성노동자회)가 올해 5월18일을 ‘임금차별타파의 날’로 지정하고 전국 11개 지역에서 캠페인과 기자회견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 캠페인에 사용할 비용을 마련하기 위해 모금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2017년 남성 정규직노동자는 월평균임금으로 342만원을, 여성 비정규직노동자는 129만원을 받았다. 남성정규직노동자의 37.7%에 불과하다. 심지어 2017년 최저임금인 132만원보다 낮다.

여성노동자회는 이같이 차별적인 임금에 대한 항의로 지난해부터 ‘임금차별타파의 날’을 지정해 메시지를 확산시키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 여성노동자 2명 중 1명이 비정규직이다.

‘임금차별타파의 날’은 남성정규직과 여성비정규직 노동자의 임금격차를 계산해 여성이 덜 받는 차액만큼 무급으로 일하고 있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남성정규직의 임금을 1년으로 계산할 때 여성비정규직 임금으로는 5월17일까지만 임금을 받고 일하고 5월18일부터 12월31일까지 여성비정규직은 무급으로 일하고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 평균 임금은 매년 달라지므로 ‘임금차별타파의 날도 매년 바뀐다. 지난해는 5월11일이었다.

3월8일 세계여성의날에 진행하는 ‘3시 스톱(stop)’행사도 같은 의미다. 남성과 여성의 성별임금격차 100:63을 하루 노동시간으로 계산하면 여성은 오후3시부터 무급으로 일하고 있다는 계산에 따라, 3시부터는 일을 하지 말자는 부분파업인 셈이다.

출처 : http://www.womennews.co.kr/news/view.asp?num=130412
파일
이전글,다음글보기
이전글 코이카, 성평등·여성 역량 강화 사업 확대 한다
다음글 “국회인권센터 대신 성평등지원처 설립 필요”
댓글운영방침 경기여성정보 꿈수레 회원 댓글 이용에 있어 당부의 말씀을 명시하였습니다. 자세히보기

퀵메뉴

홈페이지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