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바로가기 대메뉴로 바로가기

전체메뉴


여성뉴스
>"임신성 고혈압, 출산 자녀 자폐증 위험↑"의 상세보기
제목 "임신성 고혈압, 출산 자녀 자폐증 위험↑"
내용 [연합뉴스]

임신 중 혈압이 140/90mmHg 이상 올라가는 임신성 고혈압이 출산한 자녀의 자폐증 또는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 위험 증가와 연관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아일랜드 코크대학 산과 병원 질리언 마허 주산기 역학 교수 연구팀이 지금까지 발표된 관련 연구논문 30편을 종합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의학뉴스 포털 메드페이지 투데이(MedPage Today)가 7일 보도했다.

임신성 고혈압과 자폐증 사이의 연관성을 다룬 연구논문 20편의 종합 분석에서는 임신성 고혈압 여성에게서 태어난 아이가 자폐증이 나타날 가능성이 35%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임신 중 혈압이 140/90mmHg 이상 올라가는 임신성 고혈압이 출산한 자녀의 자폐증 또는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 위험 증가와 연관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아일랜드 코크대학 산과 병원 질리언 마허 주산기 역학 교수 연구팀이 지금까지 발표된 관련 연구논문 30편을 종합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의학뉴스 포털 메드페이지 투데이(MedPage Today)가 7일 보도했다.

임신성 고혈압과 자폐증 사이의 연관성을 다룬 연구논문 20편의 종합 분석에서는 임신성 고혈압 여성에게서 태어난 아이가 자폐증이 나타날 가능성이 35%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따라서 이 결과를 이를 지나치게 확대 해석해는 안 될 것이라고 그는 강조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의사협회(AMA) 학술지 '정신의학'(Psychiatry) 최신호에 실렸다.

출처 :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6/08/0200000000AKR20180608062600009.HTML?from=search
파일
이전글,다음글보기
이전글 유한킴벌리, 저소득층 자녀 생리대 50만패드 지원
다음글 한샘, 저소득 한 부모 가정에 친환경 가구 지원
댓글운영방침 경기여성정보 꿈수레 회원 댓글 이용에 있어 당부의 말씀을 명시하였습니다. 자세히보기

퀵메뉴

홈페이지 상단으로 이동